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김구라가 봉만대 감독을 라디오스타에서 언급했다.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인간중독’의 출연배우 송승헌, 온주완, 조여정과 김대우 감독이 출연했다.

 

김구라는 김대우 감독에게 “‘우유시대’라는 영화가 망하지 않았느냐”고 확신에 찬 말투로 물었다.

이에 조여정은 “휴대폰 영화”라고 상황을 설명했고, 김구라는 “김대우 감독이 출연한다고 봉만대에게 문자가 왔다. 잘 부탁한다고 하더라. 그가 전해준 정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화감독 김대우가 촬영 도중 배우 송승헌의 가슴을 만지며 위안을 얻었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김대우 감독은 7일 이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영화 '인간중독' 촬영 중 송승헌의 가슴을 만지며 위안을 얻었다"고 말했다.
 
MC들이 송승헌을 가리키며 "지금도 열린 가슴이다"며 "지폐가 꽉 찬 지갑처럼 열려있다"고 말하자 송승헌은 팔짱을 끼며 수줍어했다.

송승헌은 "감독님이 여배우한테는 못하니 저에게 장난으로 하는 것"이라고 응수해 김대우 감독을 당황시켰다.

 

김대우 감독은 "굉장히 위로가 된다. 처음에는 송승헌이 반항했는데, 덥석덥석 만지니까 나중에는 그냥 넘어 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봉만대 감독'이 잘 만드는 영화를 언급해 화제에 올랐다.

 

 

 봉만대 라디오스타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봉만대 라디오스타

 

 봉만대 라디오스타

 

봉만대 라디오스타, 김대우 감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ndyh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