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세월호 실종자 수색을 하다 6일 오전 숨진 민간잠수사 이모(53)씨가 배속된 민간업체인 언딘은 물론, 구조와 수색을 주도하는 해경의 검증 없이 투입된 것으로 밝혀졌다.

 

민간잠수사 관리 체계의 허술함이 드러나면서 후폭풍도 거세질 전망이다.

범대본 측은 이날 "언딘 측에 50명 이상 민간잠수사를 확보할 것을 요청했다"며 "언딘 측에서 전국의 잠수업체와 협회, 개인적 친분 등을 이용해 전문잠수인력 보강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범대본 관계자는 "해경의 요청으로 유성수중개발과 대한인명구조협회 인맥을 통해 이모씨와 다른 한 분이 전날 언딘 측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구조·수색 작업에 투입될 수 있는 민간잠수사의 요건에 대해선 "잠수기능사와 잠수산업기사 등의 국가기술 자격증과 오랜 잠수 경력, 인명 구조 활동 경험 등이 있어야 투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멩도 세월호 참사 사고를 총괄 지휘하는 해경은 언딘 측에 잠수 인력 관리를 맡긴 채 사실상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대본 관계자는 "언딘 측으로 합류한 분들이기 때문에 언딘 측이 가계약을 통해서 관리를 한다"며 "우리가 최종 책임이 있지만, 자격 검증까지 최종 보고를 받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동영상1-언딘 해경, 중국 인양업체 방문

 

 

 

▶동영상2-언딘 해경, 중국 인양업체 방문

 

 

언딘 측은 "기존 언딘 측과 작업하던 잠수사는 정보를 가지고 있지만, 동원령으로 소집된 잠수사에 대해서는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언딘 측에 이씨를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대한인명구조협회 측도 이씨에 대한 검증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범대본 관계자는 "숨진 이씨를 소개해준 인명구조협회 관계자도 갑자기 발뺌하는 상황"이라며 "협회 관계자도 이씨에 대해서 아는 것이 없다고 해 난감하다"고 말했다.

 

한편 언딘은 해경과 중국인양업체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일고 있다.

언딘의 해경동행 중국방문은 이용욱 전해경국장이지시했다고 jtbc가 6일 보도했다.

 

'언딘 해경 유착' 관계가 수사 물망에 오르는 이유다.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언딘 해경, 언딘 잠수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ndyh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